Our Stories

OKCC 성경학당: 디모데전서 에세이

글쓴이: 신상복 집사 (2019년 6월 18일)

디모데전서는 사도 바울이 사랑하는 목회자 디모데에게 보낸 전체 6장의 편지이다. 디모데전서 성서학당은 한 번 모임에 1장씩을 공부하며, 5개의 개인 질문을 종이에 써오는 것이었다. 이는 마치 손에 돋보기를 들고서 한 글짜마다 살피면서 거친 흙 속에 주인이 감추어 놓은 반짝이는 보석을 찾는 것과도 같았다.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자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2:5) 이 말씀은 과연 복음의 진수이신 말씀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예수님 믿고 구원받은 우리들이 주 안에서 영적인 한 가족임을 깨닫고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는 교회 공동체 또한 신앙 공동체에서 살아갈 때에 필요한 리더십을 강조한다. ‘너 하나님의 사람아!’라고 친히 우리를 부르시며 배교와 이단이 난무하는 초대 교회의 상황에서 혹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고 부탁하고 있다. 믿음이 무엇인가? 우리 신앙의 내용이고 기독교인들이 추구해야 할 품성이고 예수님에 대해 쌓여진 나의 신뢰이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구절로는 유난히 눈에 띄었던, 4번 언급되는양심이었다. 먼저, ‘이 교훈의 목적은이라고 처음부터 명쾌하게 강조한다. ‘이 교훈의 목적은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에서 나오는 사랑’ (1:5)이다. ‘사랑이라는 종착점에 도달하기 위해서의 양심이다 아들 디모데야, 믿음과 착한 양심을 가져라‘ (1:19) 둘째 말씀이며,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라‘ (3:9), 자기 양심이 화인 맞아서 외식함으로 거짓말하는 자들이라‘ (4:2)이다 과연 나는 이선한 양심을 소유하고 있을까? 머리 속의 성경 지식은 쌓여 가는데, 따로 있고, 생활 속에서의 양심은 서로가 연결되지 못한 채 살고 있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나 자신만 위하는 이기적인 마음, 나의 유익과 욕심을 위해 남을 희생하고 있지 않나 뒤돌아 본다. 양심이 화인 맞는 다는 것은 그것을 행하여도 거리낌이 없어지고 다른 사람들만 의식하는 겉과 속이 다른 외식하는 행동을 하게 되는 상태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창조하실 때, 양심 안에 소중한 하나님의 형상이 살아있도록 만드셨다. 하나님의 뜻에 따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을 간직하며 이 세상을 살아나가야겠다.

더 연구하고 싶은 구절로는이 집은 살아계신 하나님의 교회요 진리의 기둥과 터니라‘ (3:15)이다. 교회의 정체성과 목적을 말하는 에클레시아(ecclesia)인 교회는 하나님께서 부르시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고 바로 그 곳에 하나님이 살아계시고 현존하신다. ‘진리의 기둥과 터에서 복음이란 눈에 보이지 않는 무형의 것이 아니라 복음 듣고 변화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드러나고 증거되야 하는 바로 그 장소이다. 에베소 교회에서 이 믿음의 비밀, 경건의 비밀은 진리에 입각한 예수님에 대한 바른 가르침을 회중들로 선포하게 하라는 것이다이처럼 진리의 기둥과 터인 하나님의 살아 계신 하나님의 교회에 대한 지식은 알면 알수록 심오하고 깊기만 하다. 가족 공동체이며 경건의 비밀을 간직하고 실천하는 교회에 대하여 더 깨닫고 서로 서로가 그 안에서 힘을 공급받고 세상을 향하여 나가는 방법을 더 알고 싶다.

이 과정을 마치며, 함께 나누고 싶은 지혜로는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 (3:9)이다. ‘믿음의 비밀‘, 즉 하나님의 복음을 알고 그의 삶에서 증거하는 자라야 한다. ‘믿음의 비밀‘, ‘ divine secret now openly revealed’, 다른 번역에는 믿음의 깊은 진리를 간직한 사람이라 한다. ‘믿음의 비밀을 갖는다는 것은 말씀을 묵상함으로 생겨날 것이다. 말씀을 계속 다시 되뇌며, 논두렁의 소처럼, 마치 입 속에서 잘게 곱씹는 것, 히브리어로하가‘ (Hagah)라고 표현하며, 이 모습을 반복할 때 우리에게 맺어 지는 열매일 것이다. 길고 긴 광야의 인생 길에서 그가 붙잡아 주시는 나의 오른 손, 그것을 의지하며하가하는 우리의 삶의 여정에서 주님을 더 알아가며 예수님과 나 만의 은밀한 교감기쁨을, 비밀을 누리는 삶을 소망한다.

0 Comments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