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Stories

2019년 니카라과 단기선교 간증문

간증인: 방주호 성도

출발 , 선교를 결정했는가

저는 모태신앙으로서 부끄러운 삶을 살았던 거 같습니다. 교회는 꾸준히 다녔었지만 마치 학교 다니듯이 습관적인, 의무적인 마음으로 다녔었습니다. 주님을 영접하기까지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렸고 주님이 주신 마음으로 신앙 생활하기 시작한 건 불과 몇 년이 안됐습니다. 교회는 오랫동안 나왔었지만, 성경에 대한 지식도 많이 부족하고, 누군가가 복음을 전파하라고 하면 나눌수 있는 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으로서 이런 면들로 부터 개선해야 하고자 했고, 바뀌고자 하는 마음을 항상 품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제 아내가 선교를 하러 같이 가자고 제안했을 때 걱정과 우려가 있었지만, 선교지가 궁금하고 그 곳에서 제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막연한 기대하는 마음도 있었습니다.

사역중 마음 대해서

나는 자격도 없고 경험도 없고 능력도 없는데 과연 내가 그곳에 가서 할 수 있는 건 무엇일까 고민이 많았습니다. 또한 우리 선교팀이 선교를 하러 가기 전에 영적으로 준비하고 사역 준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준비가 됐다는 확신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주님께서는 저의 부족함 가운데서 일하셨고 채워 주셨습니다. 니카라과에서 저희가 사역을 하고 전도를 하면서 예수님의 마음을 알 것만 같았습니다. 내 사랑의 항아리가 얼마나 작다 것 또한 깨 달았습니다. 하나님은 부족한 저에게 맡기신 역할은 무엇일까 고민했을 때 이렇게 답해 주셨습니다. “네가 살고 있는 곳에서 너에게 준 역할을 찾아가고 그 역할에 순종하며 살아가라”. 그 역할은 끝없이 초라할 수도 있고,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큰 역할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주어진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때, 주님은 항상 내게 더 큰 은혜를 주시고 더 좋은 역할을 준비하고 계신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희의 삶의 모든 것은 주님이 주관하시고 저희는 그것에 순종하며 믿음으로 나아가면 된다는 걸 알았습니다.

이번 선교를 통해 알지 못했을 니카라과의 땅도, 영혼들도 하나님께 속한 곳임을 알게 된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니카라과 땅에서 느낀 것은, 우리는 일상의 소소한 문제에도 절망하고 힘들어하며 살아가는데, 니카라과 사람들은 행복을 누리며 감사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 사람들 가운데에 주님의 선하심과 온전하심을 깨달았습니다. 사역하는 과정에서 공동체의 의미를 다시 깨닫게 됐습니다. 각자의 부족함을 서로서로 채워가며 사역을 감당하며 복음을 전파할때 그 가운데에서 하나님의 나라가 이뤄지고 교회가 세워진다는 것도 느꼈습니다. 주님은 항상 저희의 삶을 주관하십니다. 이번에 저희를 선교로 인도하심에 참으로 감사드립니다.  

 감사할 내용 5가지

  1. 준비가 되지 않은 나를 책임져 주시고 사역을 감당하고 순조롭게 수행할 수 있었던 것
  2. 이번 선교를 통해 알지 못했을 니카라과의 땅도, 영혼들도 하나님께 속한 곳임을 알게 된것
  3. 하나님께서 복음증거를 위하여 저희를 도구로 사용하심을 느끼고 고백하는 시간이 되었던 것
  4. 성령의 역사를 이루고 복되고 아름다운 시간이 되었던 것
  5. 니카라과 땅의 많은 영혼들을 만나고 은혜 중에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반성할 내용5가지

  1. 예전에 선교의 삶을 살지 못했던 나의 모습
  2. 주님께 신뢰를 못하고 선교를 나갔던 것
  3. 삶 속에서 개인중심으로 살았던 것
  4. 소소한 것에서 불평과 불만을 품고 나아 갔던 것
  5. 내 뜻대로 안되면 주님을 원망했던 것

 삶의 현장에 돌아가서의 내가 살아야 삶과 다짐

우리 선교팀이 짧은 기간 동안 그곳에서 한 사역은 어찌 보면 보잘것없게 보일 수 있습니다. 주님은 저희에게 부족함이 없는 캐나다 땅에서 니카라과 땅으로 인도해주셔서 새로운 깨달음을 주셨습니다. 저희가 사역을 감당하면서 시간과 물질을 나눈 것뿐만이 아니라 그곳에서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며 은혜를 받고 저희에게 없는 것을 얻어가는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복음에 빚진 자이고 그분의 사랑에 빚진 자입니다. 그 빚을 갚기 위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주님께서 기뻐 받으시는 삶은 어떤 것인지 좀 더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기도하며 준비하고 싶은 마음을 주셨습니다. 기도를 할 때, 내가 중심이 되어서 하는 기도가 아니라, 하나님이 중심이 되는 기도를 해야 한다는 것도 배웠습니다. 또한 하루하루를 어렵게 살아가지만,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하며 하나님의 자녀이기에 책임져 주실 것을 믿고 고백하는 그분들의 실제적인 믿음은 저에게 큰 감동과 도전을 주었습니다. 니카라과의 영혼들이 필요한 건 작은 물질적인 것들이 아니라 많은 교회들이 세워지고 이분들이 하나님을 만나고 의지하도록 돕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이런것들을 느끼며 일상을 살아가면서 선교자의 모습이 삶 속에서 비춰야 할 마음이 생겼습니다.

1 Comment
  1. 간증문 공유해 주신 방주호 형제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공유가 본인의 믿음에 대한 확증과 이 글을 보는 다른 성도들의 신앙 생활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합니다.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