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Stories

2019년 니카라과 단기선교 간증문

간증인: 조정환 성도

  안녕하세요? 오타와한인교회 바후림 청년부를 오래 다닌 조정환입니다.

이 시간 오신 여러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지금부터 저의 니카라과 선교 간증을 시작하겠습니다.

저희 니카라과 선교 팀은 지난 7박 9일동안 박우석 선교사님이 사역하고 계신 교회 4군데를 가서 VBS 어린이사역, 노방전도, 여성사역 등 여러 사역을 하였고 저녁 시간에는 선교사님이 운영하시는 선교센터에서 영어 사역과 컴퓨터 사역을 하였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기도와 섬김 그리고 하나님의 인도하심 아래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이번 선교를 다녀온 계기를 말씀드리기 앞서 우선 제 예전 해외선교 경험을 간략히 이야기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저는 8년 전 오타와한인교회에서 니카라과 선교를 다녀왔었습니다. 이전에는 항상 부모님을 따라 선교를 갔지만 8년 전에 갔던 선교는 제 개인의 결정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 때 나이도 어렸고 영적으로 지금보다도 더 성숙하지 못하여 충실히 선교에 임하지 않았었고 그냥 호기심에 갔었던 것 같습니다. 그 때는 워십댄스나 어린이 사역 등을 준비하면서 이런 사역들이 과연 그들의 마음을 열고 복음을 받아드리게 할 수 있을지 의심을 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때 하나님께선 저의 삐뚤어졌던 관점들을 없애 주시고 하나님께서 일하고 계신다는 것을 느끼게 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음에 또 선교를 가게 된다면 사역을 준비할 때도 열심히 임하고 하나님께 더 기도 드리면서 선교를 가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선교를 신청하기 전에 하나님께서 계속 제 마음의 문을 두드리셨습니다. 올해는 한 곳을 정해서 선교를 가는 것이 어떠니? 라고요. 그래서 그런지 이번 니카라과 선교 신청 후에 걱정보다 설레는 마음이 더 앞 섰습니다. 예전에는 선교 모임을 한다고 하면 ‘또해?’라고 생각했다면 이번에는 ‘이야 선교 모임 한다!’라는 기대가 있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예전 니카라과 선교를 갔을 때 하나님께서 저를 변화 시켜 주셨기 때문에 이번 선교를 갈 때 이렇게 긍정적인 마음이 생겨났던 것 같습니다.

선교 기간 동안 제가 느낀 것은 제가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한 감사함과 니카라과 땅에 대한 안타까움 이였습니다.

우선 저는 모태 신앙입니다. 그래서 부모님을 통해서 아는 하나님이 제게 너무나 당연했지만 니카라과 사람들에게는 당연하지 않다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그들을 사랑하시는지 의심했고, 준비되지 않은 자신들이 구원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확신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복음을 전할 때 제 자신을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한테는 어려서부터 듣고 믿은 복음이 너무 당연해서 크게 묵상하지 못했었는데 니카라과에서 많은 영혼들을 만나면서 복음의 가치와 은혜에 대해서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주님께서 주셨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8년전에 비해 니카라과 수도는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니카라과는 가난했고 여전히 저희가 살고 있는 캐나다나 한국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교육시설이나 사람들의 의식을 보면서 참 안타까웠습니다. 그러면서 니카라과에 대한 작은 소망이 제 안에도 생긴 것 같습니다. 이 나라가 살 수 있는 길은 복음 뿐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뿌린 복음의 씨앗이 아이들 마음속에서 자라기를 기도하게 하셨고, 선교센터에서 만난 청소년들과 청년들이 기독교적인 가치관으로 그들의 가정과 그들이 사는 동네를 변화시키고, 더 나아가 그 나라를 변화시킬 수 있게 되기를 기도하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선교를 가보니 선교에 있어서 교회의 역할이 얼마나 큰지 온몸으로 느끼고 왔습니다. 선교를 준비하는 과정중에서도, 선교지에 가서도 저희 선교 팀과 니카라과를 위해 다양한 방법과 헌신으로 섬겨주신 분들을 보며 많이 감사 했었습니다.

이 간증은 제 얘기여서 마음에 와 닿지 않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저는 항상 완벽히 준비된 자만이 선교를 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내려놓고 하나님께 나의 부족한 것을 인정하고 맡기는 훈련을 하는 것 또한 선교의 한 부분인 것을 이번에 다시 한번 배웠습니다. 마음 속에 주님의 일을 해야겠다는 작은 울림을 주시면 니카라과가 아니어도 다른 선교지를 꼭 가시길 권장해 드리고 싶습니다.

부족한 제 간증을 들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 Comment
  1. 간증문 공유해 주신 조정환 형제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공유가 본인의 믿음에 대한 확증과 이 글을 보는 다른 성도들의 신앙 생활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합니다.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